9월 21일 부암동 ~



긴 휴가를 끝내고 부암동에 다시 모였습니다.

언제 만나도 반갑고 아름다운 사람들입니다.

이제 꽃으로도 가을을 느낄 수 있습니다. 


모바일 버전으로 보기